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개헌 통해 연립정부 체제 수립해야”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10시22분 ]

사진=스탠포드대 아태연구소 주최 강연회에서 ‘한국민주주의 고찰’이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는 손학규 국민의당 고문
3
선 국회의원이자 경기지사를 역임했던 손학규 국민의당 고문이 한국민주주의 고찰’(Reflections on Korean Democracy)이라는 주제로 지난 10일 스탠포드대에서 강연했다.

스탠포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Asia-Pacific Research Center, APARC 소장 신기욱) 초청 방문학자인 손 고문은 이날 강연회를 통해 한국의 민주주의는 개헌을 통한 연립정부 수립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손 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지 6개월이 지나도록 내각을 구성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예로 들며 여소야대의 상황 가운데 문 정부는 처음부터 협치를 강조했지만 그것은 야당으로부터의 협조만을 기대하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손 고문은 권력을 나누지 않은 상태에서 협조를 구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며 문재인 정부의 문제는 의회 민주주의 정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의 결핍이라고 했다.

손 고문은 문재인 대통령도 2번의 연설을 통해 개헌 약속을 했지만 대통령이 말한 개헌이란 현 대통령 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여전히 대통령직이란 유일한 최고의 절대 권력이라는 전통적인 개념에 익숙해 있다고 우려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국민들의 힘에 의해 발전된 것이라고 강조하며 손 고문은 “4.191980년 광주항쟁, 1987년 시민혁명 등의 민주적 유산이 이어진 것이 촛불혁명이며, 촛불혁명은 바로 권력구조의 변화를 부르짖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고문은 제7공화국으로의 헌법개정을 위해 2년만에 정계에 복귀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고문은 한국 정치의 현실인 다당제 체제와 여소야대의 국회 구조하에서는 헌법개정을 통해서 정치적 안정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하면서도 순수내각제를 주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손 고문은 3개월 간의 스탠포드 체류 이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대해 답할 것이 없다고 하면서도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료출처: 
한국일보 송선희 기자

올려 0 내려 0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 모바일 영웅뉴스)

< 저작권자 ⓒ 영웅뉴스(www.He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성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지진으로 “수능 연기 국민 양해"구해 (2017-11-16 10:49:45)
文대통령, 리커창 中國총리와 회담 (2017-11-14 10:06:27)
강원권 폭설안전 전담조직 발...
2017 샤르자 국제도서전, 238만...
무청 시래기는 쓰레기가 아니다...
무청 시래기는 웰빙 건강식품
NC, 외국인 투수 '로건 베렛' 8...
MBC‘세모방’,이번 주 "세상의...
청와대, 뇌물수수 혐의 “전병...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