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쉬나무 종자 추출물의 고혈당·지방간 억제 효과 최초로 밝혀
등록날짜 [ 2018년03월30일 15시40분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쉬나무 종자 추출물이 고혈당과 지방간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29일 밝혔다.

당뇨병으로 나타나는 고혈당의 원인 중 하나는 당합성에 관여하는 효소들의 비정상적인 발현이다.


쉬나무 종자 추출물은 간에서 당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AMPK(AMP-activated protein kinase)효소를 조절하여 비정상적인 당 합성으로 발생하는 고혈당과 지방간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쉬나무 종자 추출물은 당뇨병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천연물 소재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상적인 간세포에 포화지방산인 팔미트산(palmitate)을 처리하면 비정상적인 당 합성(당신생합성)의 주요 유전자인 PEPCK와 G6Pase의 발현이 3.5배 가까이 증가하며 간 내 지방도 3배 이상 증가한다.


하지만 쉬나무 종자 추출물을 팔미트산과 함께 처리할 경우 농도에 따라 유전자 발현과 지질침착이 감소했으며 20㎕의 농도에서는 정상 수준까지 유전자 발현과 지질침착이 억제되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약학분야의 국제적 학술지인 'Pharmacology'에 게재가 확정되어 연구 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관련 발명 내용은 국내 특허로도 출원됐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이경태 박사는 "불포화지방산은 당뇨병 치료에 강력한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쉬나무 종자는 85% 이상의 높은 불포화 지방산을 함유하고 있다."라면서, "쉬나무 종자뿐만 아니라 국내 산림바이오소재의 과학적 구명을 통한 가치 발굴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박용배 소장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쉬나무 종자 추출물의 당뇨병 치료 관련 연구를 계속할 것이며 치료제가 개발돼 산업화가 이뤄진다면 원료 공급을 위한 산림소득작목으로 산주들에게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림바이오자원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기술보급을 통해 산림분야의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 모바일 영웅뉴스)

< 저작권자 ⓒ 영웅뉴스(www.He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종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아토피 등 환경성질환 캠프 (2018-04-02 11:43:35)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 4.1일부터 검사비 부담 반값 (2018-03-30 10:44:41)
역사적 순간 미리 본 남북정상...
역사적 남북 정상회담
아이도 탈수있는 온순한 국내산...
입국자 검역 사상 최대, 검역 ...
근로자 연차휴가 보장 강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관련 ...
니카라과 여행주의 전지역 황색...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