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9월17일 07시54분 ]

낡은 바이올린과 명연주자

영국 런던 템즈 강변에서 한 허름한 차림의 노인이 낡은 바이올린을 들고 연주를 하고 있었다. 노인 앞에는 모자가 하나 놓여 있었지만 아무도 그 모자에 동전이나 지폐를 넣지 않았으며 노인의 연주에 관심조차 두지도 않았다.

 

여기저기 금이 간 낡은 바이올린은 소리가 좋을 리가 없었고, 노인의 떨리는 손은 자꾸 연주를 틀리게 했다. 그때 웬 낯선 외국인 한 명이 노인에게 정중하게 말했다. "선생님의 연주 잘 들었는데 제가 드릴 돈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도 바이올린을 조금은 다룰 줄 아는데 제가 몇 곡만 연주해 드리면 안 되겠습니까?"

 

노인은 그 외국인에게 낡은 바이올린을 건넸다. 외국인은 잠시 현을 조율하고 나서 천천히 연주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 낡은 바이올린에서 놀랍도록 아름다운 선율이 템스강에 퍼져나갔고, 순식간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외국인의 바이올린 연주에 감동한 사람들은 노인의 모자에 돈을 넣기 시작했고 돈이 수북하게 쌓이고 연주가 끝나자 누군가 소리쳤다. "저 사람은 바로 파가니니다." 그 외국인은 당대 최고의 바이올린 명연주자였던 니콜로 파가니니였던 것이다. 이탈리아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인 니콜로 파가니니는 현이 한 줄만 남은 바이올린으로도 훌륭한 연주와 곡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얼핏 보면 보잘것없는 것이라도 그것을 누가 다루느냐에 따라 단순한 물건이 될 수도 있지만, 세상에 사랑을 전하는 가장 아름다운 도구가 될 수도 있다. 명연주자는 악기를 탓하지 않고 대목수는 연장을 나무라지 않는다. 사물의 겉모습에 휘둘리지 말고 마음을 다스려라.

 

올려 0 내려 0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 모바일 영웅뉴스)

< 저작권자 ⓒ 영웅뉴스(www.He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성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만약과 다음에 (2018-09-18 07:50:27)
긍정적인 말, 글, 사람의 힘 (2018-09-15 16:22:24)
비오는 캄캄한 밤의 길잡이
전남친과의 이별 때, 마지막 한... flash
[Cover| 커버가수 "도언"] 최안... flash
[Cover| 커버가수 "꾀꼬리"] 심... flash
[Cover| 커버가수 "도언"] 패티... flash
[Cover| 커버가수 "꾀꼬리"] 주... flash
[Cover| 커버가수 "도언"] 한경...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