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26일 08시04분 ]
삶을 바꾸는 위대한 힘
차가운 겨울밤 시골 성당의 신부님이 성당을 청소하고 잠자리에 들려 할 때 누군가 성당 문을 두드렸다. 문을 열어주니 경찰들이 부랑자 한 명을 붙잡아 성당 안으로 들어왔다.
 
신부님은 부랑자의 얼굴이 낯이 익어 자세히 살펴보니 어젯밤 추운 날씨에 잠자리를 마련하지 못해 곤란해 하며 저녁 식사를 대접하고 성당에서 하루밤을 지낼 수 있게 배려해 주었던 남자였다. 그런데 경찰들이 그 남자의 배낭을 열어보니 성당에서 사용하는 은촛대가 들어있었다.
 
경찰은 신분님에게 물었다. "신부님, 이 남자가 성당의 은촛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 수상해서 체포했습니다. 자기 말로는 신부님이 선물한 것이라는 데, 이런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 어디 있습니까?"
 
신부님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말했다. "맞습니다. 제가 그에게 선물한 것입니다. 그런데 왜 촛대만 가져간 겁니까? 제가 은쟁반도 같이 드렸을 텐데요. 당신은 이런 늙은 신부의 작은 호의에도 너무 미안해하는 착한 사람이군요."
 
아무렇지도 않게 은쟁반까지 내주는 신부님의 모습에 경찰들은 미심쩍은 얼굴로 그냥 돌아갔다. 경찰들이 사라지자 남자는 바닥에 엎드려 울면서 신부님에게 사죄했다.
 
사실 남자는 신부님에게 많은 호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은촛대를 훔쳐 달아난 것이었다. 신부님은 빙그레 웃으며 남자의 배낭에 은쟁반마저 넣어주었다.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의 장편소설 '레미제라블'의 주인공 장발장과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이다.
 
'거짓으로 증언하지 말라' 성직자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십계명 중 하나이다. 하지만 신부님은 한 사람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기꺼이 거짓 증언을 했다. 만약에 신부님이 '저자는 도둑놈입니다.'라고 차가운 진실을 말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엄격하고 차가운 진실보다는 때로는 따뜻한 사랑과 용서의 부드러운 마음으로 잘못을 받아줄 때 사람은 진심으로 변화하고 뉘우치며 삶을 바꾸는 법이다. 사랑과 용서는 과거를 변화시킬 수 없으나 미래의 삶을 변화시키고 푼푼하게 만드는 위대한 힘이 있다.
"내가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소리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가 되고"(고전 13:1)

올려 0 내려 0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 모바일 영웅뉴스)

< 저작권자 ⓒ 영웅뉴스(www.He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성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꿈을 향해 한 계단 한 계단 (2018-10-28 17:39:25)
생명의 근원인 마음을 지키자 (2018-10-23 08:21:06)
행복한 보통사람 영웅 배우
인생의 진리 실천
행복은 결과가 아니라 과정이다
성공인과 실패인의 ‘말투’
꿈을 향해 한 계단 한 계단
삶을 바꾸는 위대한 힘
생명의 근원인 마음을 지키자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